“명동거리 무슬림이 더 많아…요우커 귀환은 아직 멀었죠”

관리자님 | 2017.12.12 11:41 | 조회 307

난 10일, 주말을 마무리하는 일요일 오후 5시30분께 명동거리는 대낮을 방불케할만큼 밝았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장식이 어두컴컴한 하늘 아래 차갑게 빛났고 사람들은 부나방을 쫓듯 넘실거렸다.  

시민과 관광객이 몰려든 명동은 ‘불황을 잊은 도시’였다. 그러나 언론에서 ‘요우커 귀환’을 대대적으로 알렸던 것이 무색할 정도로 중국인은 드물었다. 대신 동남아계열의 관광객이 명동거리를 주름잡고 있었다. 한국의 추위가 두려운듯 갑옷같은 외투와 모자, 목도리, 장갑까지 빈틈없이 완전무장한 모습이었다.  

실제로 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가 올해 1월1일부터 이달 5일까지 인천공항 출입국자를 집계한 결과, 중국인 방문객은 전년 동기보다 38.8% 급감(206만3167명)했다. 반면 태국인, 홍콩인, 대만인 등 동남아 국가 이용객은 작년보다 각각 14.8%, 9.6%, 8.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즈구이 노점을 운영하고 있는 노점 상인 A 씨는 “여름 가을까지도 진짜 죽을 맛”이었다고 토로하며 “다 죽어가는 명동을 동남아 사람들이 살렸다”고 했다. 

노점 뒤켠에서는 동남아 관광객들이 스파(SPA)브랜드 쇼핑백을 발 아래 늘어두고는 노점 음식을 즐기고 있었다. 메뉴는 흡사 뷔페처럼 다양했다. 떡볶이 만두 등을 비롯해 로브스터구이(1만5000원), 잡채(5000원), 씨앗호떡(2000원), 계란빵(2000원), 문(어)꼬치 등 다국적 메뉴가 쉴새없이 펼쳐졌다. 높은 명동의 임대료 만큼이나 결코 싸지않은 가격이었다.  

눈에 띄는 점은 따로 있었다. 노점 다수가 ‘HALAL’(할랄ㆍ무슬림이 먹을 수 있는 음식) 마크를 내세웠다는 점이다. 새우구이, 회오리감자, 케밥 노점에 ‘할랄’ 마크가 부착돼있었다. 주인에게 ‘할랄 인증을 받은 것이냐’고 물었더니 ‘우리는 고기를 안쓰니까 할랄’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이슬람식에 위배되는 조리 과정과 유통을 엄격하게 금하는 할랄푸드의 정의가 무색했다.....(중략)



[보도링크]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171211000550


twitter facebook google+
184개 (1/10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관리자님
117
2018.08.10 11:20
관리자님
129
2018.07.05 17:19
관리자님
329
2017.12.12 10:59
관리자님
225
2017.12.05 16:47
관리자님
201
2017.12.05 11:04